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응천 의원 “우병우 의혹 접한 99% 개·돼지 심정은 어땠겠나”

최종수정 2016.07.18 17:55 기사입력 2016.07.18 17:55

댓글쓰기

조응천 / 사진=아시아경제 DB

조응천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18일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법사위에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처가의 거액 부동산 거래 의혹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조 의원은 "오늘 아침 우병우 수석 보도를 접한 99% 개·돼지들의 심정은 어땠을까 생각한다"라며 "아마 굉장히 역겨웠을 것"이라고 격한 표현을 했다.

그는 "친구 잘 둬서 돈 한 푼 안들이고 주식 놀음으로 백수십억원을 벌어들인 잘 나가는 검사장, 처가집의 천 수백억짜리 강남역 사거리 금싸라기 땅을 상속받고 어떻게 하면 수백억 상속세를 안 낼까 고민하다가 그 검사장 친구에게 땅을 넘기고 10억 원을 지불한 민정수석의 해피엔딩. '최근 들어 부쩍 히트치고 있는 부당거래, 내부자들 이런 이야기가 전혀 허구가 아니구나'라고 국민들이 생각할까 봐 두렵다"고도 했다.

조 의원은 "과연 이 땅에 정의는 살아있는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의로운 척이라도 해야 할 극소수 전·현직 검찰간부가 권력과 명예, 그리고 돈까지 쫓다가 벌어진 해프닝일까, 아니면 구조적 비리일까"라고 현 사태를 꼬집었다.

이어 그는 "우병우 수석은 오늘 아침에 '전혀 관계없다'고 해명을 했지만 저는 좀 견해를 달리 한다"고 덧붙였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