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넥슨 “강남 부동산 매입, 진경준·우병우와 관련 없다”

최종수정 2016.07.18 14:47 기사입력 2016.07.18 14:47

댓글쓰기

진경준 우병우 / 사진 = 아시아경제 DB

진경준 우병우 / 사진 =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넥슨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처가 소유의 강남 신사옥 매입을 진경준 검사장이 주선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조선일보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18일 오전 넥슨은 해명자료를 내고 “해당 거래가 진경준 검사장이나 우병우 민정수석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은 전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넥슨이 우 수석의 처가로부터 서울 강남역 부근 1천300억원대 부동산을 매입할 때 김정주 넥슨 회장과 친분이 있던 진 검사장이 다리를 놔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넥슨 / 사진=아시아경제DB

넥슨 / 사진=아시아경제DB


넥슨 측은 "사옥 부지를 알아보던 중 리얼케이프로젝트 산하의 부동산 시행사를 통해 해당 부지를 소개받았고 2011년 3월 매입했다"며 "소유주나 소유주의 가족이 무슨 일을 하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건물 매입 가격도 인근 부동산의 실거래 가격보다 낮은 평당 1억3000만원 수준이었으며 대부분의 인력을 판교로 옮기기로 결정함에 따라 2012년 9월 해당 부지를 매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진 검사장은 넥슨에서 회사 주식과 고급 차량 등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17일 구속됐다. 또한 김 회장은 뇌물 공여, 배임,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