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野, '우병우 의혹' 압박…'전면개각·대국민사과' 요구

최종수정 2016.07.18 13:18 기사입력 2016.07.18 11: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부동산 거래 의혹 관련 전면 개각과 대국민 사과 카드를 동시에 꺼내들며 청와대 압박에 나섰다.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18일 우 수석의 해당 논란에 대해 청와대의 전면 개각 및 대국민 사과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앞서 우 수석의 처가 부동산을 넥슨 코리아가 1000억원대에 매입했다는 의혹보도가 나와 논란이 불거졌다. 우 수석은 '사실무근'이라고 공식 반박한 상황이다.
2野, '우병우 의혹' 압박…'전면개각·대국민사과' 요구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대표는 이날 오전 비대위원회의에서 "지난번에도 잠깐 말씀 드렸습니다만 전면 개각과 청와대 개편을 빨리 이행해야 한다"면서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해서 대통령이 국민에 대한 사과가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금 정부의 내각을 보면 국무위원 및 장차관 모두 복지부동을 넘어 행동, 언행에 있어 납득하지 못할 것이 너무 많다"면서 "대통령은 성과도 별로 나타나지 않는 순방외교에 몰두하는 것 같아 국민들이 나라에 대한 걱정이 심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2野, '우병우 의혹' 압박…'전면개각·대국민사과' 요구

아울러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박 대통령에게 전면 개각·대국민 사과를 주문하고 나섰다. 박 위원장은 "권력기관 도처에 있는 '우병우 사단'의 제거를 요구한다"며 "박 대통령은 대국민사과와 함께 국민 앞에 책임지기 위해 전면개각을 빠른 시일 내 실시하라고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권력의 정점에서 인사·사정 등 모든 권력을 전횡했고, 심지어 비서실장도 무력화 시킨 장본인인 우 수석 문제와 관련해 터질 것이 이제 터졌다. 권력 곳곳에서 그(우 수석)의 사단이 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며 "청와대에서는 중개수수로 10억원을 준 정상적 거래였다고 운운하지만, 해명은 검찰에서 할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2野, '우병우 의혹' 압박…'전면개각·대국민사과' 요구

한편 우 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처가 소유의 부동산 매매에 전혀 관여한 적이 없고 처가에서 부동산중개업체를 통해 정상적으로 매매한 것"이라며 "거래가 성사된 이후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10억원에 가까운 중개수수료를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청탁에 의한 비정상적인 거래라면 10억원의 중개수수료를 낼 필요도 없었다는 해명이다.

그는 "처가가 당시 1000억원이 넘는 상속세를 성실히 신고했고 이를 납부하는데 수백억원이 부족해 부동산을 매도하려고 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거액의 세금을 납부하기 위해 상속받은 부동산을 처분하려는 노력을 마치 비리에 연루된 양 묘사하는 것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며 "해당 언론사에 대해 언론중재위 제소, 형사고소, 민사소송 제기를 통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