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액션캠과 맞춤형 요금제 출시

최종수정 2016.07.18 08:53 기사입력 2016.07.18 0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LG유플러스 는 풀 HD 화면으로 초고선명 4K 영상 촬영까지 가능한 프렌즈 LG 액션캠을 19일부터 출시하고 맞춤형 요금제도 함께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LG 액션캠은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주변기기인 ‘프렌즈’의 최신기종이다. 실시간으로 영상과 사진을 전송하고 확인할 수 있는 액션 카메라다. 또한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 제공을 통해 최근 트렌드로 떠오르는 인터넷 1인 방송용에 적합하다.

LG유플러스는 LG 액션캠 출시에 맞춰 ‘LTE 액션캠’요금제도 선보인다. ‘LTE 액션캠 10GB’는 월 정액 1만5000원 (부가가치세 포함 1만6500원)에 데이터를 월 10GB 제공한다. 데이터가 월 20GB가 제공되는 ‘LTE 액션캠 20GB’ 요금제는 월 정액 2만2500원 (부가가치세 포함 2만4750원)에 즐길 수 있다.

또한 LTE 데이터쉐어링 500MB 요금제를 이용하면 월 1만원(24개월 약정할인 시, 부가가치세 포함 1만1000원)에 스마트폰과 결합 후, 데이터를 공유해 사용할 수 있다.

만약 고객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요금제가 ‘데이터 59.9’인 경우 데이터 쉐어링 결합을 했을 때 월 기본 제공 데이터인 11GB에 매일 2GB씩 스마트폰과 공유해 사용할 수 있다.
LG 액션캠의 출고가는 36만3000원(부가가치세 포함 39만9300원)이며 전국 50여개 유플러스 스퀘어 매장과 하이프라자 30여개 점포에 구축된 시연존에서 고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시연존 매장 정보와 요금별공시지원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19일 LG유플러스 홈페이지(http://www.uplus.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시 색상은 티탄실버 1종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