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기업을 가다]英 크라우드펀딩, 활발하지만 리스크도 커

최종수정 2016.12.19 10:49 기사입력 2016.07.11 11:30

댓글쓰기

3년간 20%의 기업이 파산
인수되거나 투자금 돌려준 업체는 22%에 불과

[런던(영국)=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영국은 크라우드펀딩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되는 국가이지만 그만큼 실패도 많다.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즈(FT)는 2011∼2013년 크라우드펀딩이 진행된 기업 5개 중 1개가 이미 사업을 접었다고 지난해 11월 보도했다. 3년 동안 5개의 주요 플랫폼을 통해 367개의 기업이 1800만 파운드(약 270억6800만원)를 모았지만 20% 가량이 파산했고 투자자들은 원금을 날렸다. 다른 기업에 인수되거나 사업이 본 궤도에 올라 투자금을 투자자들에게 되돌려준 업체는 22%에 불과했다.

재무관리 프로그램을 만드는 리버스(Rebus)는 지난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회사인 크라우드큐브(Crowdcube)를 통해 펀딩을 받았다. 3년 내에 10배의 수익을 돌려주겠다는 말에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투자해 82만파운드(약 12억3300만원)가 모였다. 하지만 지난 2월 리버스는 파산했고 결국 투자자들은 1인당 5000파운드(약 752만원)에서 13만5000파운드(약 2억310만원) 가량을 손해봤다.

여성들을 위한 고급 맞춤 신발 제작 브랜드 어퍼스트리트(Upper Street)는 지난해 3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업체인 시더스(Seedrs)를 통해 24만3000파운드(약 3억6500만원)의 투자금을 모집했다. 재구매율이 20%가 넘고 매년 성장률이 두 자리 수 이상이라고 홍보했지만 결국 투자자들에게 손실을 입힌 채 그 해 12월 문을 닫았다.

호케이(Hokkei) 역시 시더스의 실패사례다. 호케이는 2014년 11월, 영국의 정통 요리 서바이벌 '마스터셰프' 시리즈에 출연한 셰프 두 명이 개업한 중식 테이크아웃 식당이다. 지난해 6월 분점을 내기 위해 시더스를 통해 32만파운드(약 4억8100만원)의 투자금을 받았다. 초기 3개월 동안 1만5000파운드(약 2250만원)의 수익을 냈고 영국 전역에 프랜차이즈를 낼 계획이라며 투자자들을 끌어 모았지만 불과 6개월 뒤 46만파운드(약 6억9200만원)의 손실을 내고 파산했다.
이밖에 크라우드펀딩으로 자금을 모은 게임회사 소시게임즈(Soshi games)도 사업을 접었다.

톰 브리튼(Tom Britton) 신디케이트룸 CTO는 "여러 실패 사례를 봤을 때 크라우드펀딩이 리스크가 큰 투자인 것은 사실"이라며 "스타트업들이 성공적으로 펀딩을 하더라도 사업비용을 제대로 계산하지 못하거나 사업이 커지는 것을 감당하지 못할 경우, 혹은 경쟁에 뒤쳐지게 되면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끼치고 사업을 접게 된다"고 말했다.
후원=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한국언론진흥재단




런던(영국)=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