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의혹, '반쪽 수사' 우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독일 본사 쪽 수사 한계, 회사 측 수사 비협조도 원인…국내 수사는 탄력, 조작 실체 다가서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검찰이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독일 본사 쪽 수사는 한계에 부딪히고 있다. 뚜렷한 해법을 찾지 못할 경우 '반쪽 수사'로 마무리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최기식)는 폭스바겐 한국법인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AVK) 사장을 지낸 박동훈(64)씨를 8일 재소환하기로 했다.
6일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박씨는 1차 소환 당시 '참고인' 신분이었지만,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상태다.

검찰은 박씨가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에 대해 알았거나 묵인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재소환 조사를 마무리하는 데로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 처리 문제를 정리할 방침이다.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의혹, '반쪽 수사' 우려
AD
원본보기 아이콘

검찰은 폭스바겐 본사와 한국법인 사이에 오간 이메일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2011년 환경부가 배출가스 조작 징후를 포착했다는 단서도 발견했다. 환경부는 당시 질소산화물 과다 배출 문제에 주목하면서 수입 차량을 상대로 원인 규명 및 개선방안을 요구했지만, 폭스바겐은 끝내 자료제출을 거부했다.
폭스바겐 한국법인은 독일 본사와 환경부 요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유로 5차량의 배출가스 재순환장치(EGR) 소프트웨어 조작 문제에 대한 견해를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 미국에서 불거졌던 이른바 '디젤 게이트'는 5년 전 한국에서 먼저 터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검찰 관계자는 "폭스바겐이 EGR 소프트웨어를 이중 조작했는데 우리 환경부가 먼저 찾아냈다"면서 "우리에게는 조작 사실을 시인하지 않다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정부 문제 제기 과정에서 자백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회사 이메일 등 관련 자료 등을 토대로 의혹의 실체에 다가서고 있지만, 독일 본사 수사는 벽에 막혀 있다. 독일 본사 수사는 사실상 어려워졌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박 전 사장 재임 시절 상급자였던 트레버 힐 전 대표는 2012년 12월 자신의 임기를 마치고 한국을 떠난 상태다. 검찰은 폭스바겐 한국법인 사장이었던 박씨와 현재 총괄 대표인 요하네스 타머(61) 조사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검찰은 조만간 타머 대표를 소환해 폭스바겐의 각종 조작 의혹을 둘러싼 지시·묵인·방조 혐의를 추궁할 계획이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