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폭스바겐 박동훈 前 사장 피의자 신분 전환

최종수정 2016.07.06 15:40 기사입력 2016.07.06 15:40

댓글쓰기

8일 재소환 배출가스 조작 둘러싼 의혹 확인…폭스바겐 조작 한국서 먼저 인지한 정황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정준영 기자] 검찰이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의혹과 관련해 박동훈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5일 박동훈 전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6일 돌려보냈다. 박 전 사장은 배출가스 조작 의혹과 관련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독일 본사에서 배출가스 조작을 지시했는지에 대해서도 "전혀 아니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박 전 사장 신분을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전환했다.

檢, 폭스바겐 박동훈 前 사장 피의자 신분 전환

검찰 관계자는 "어제 오전 10시부터 오늘 새벽까지 17시간에 걸쳐 조사했다. 워낙 조사할 내용이 많아 금요일에 재소환해 추가 보완조사할 예정"이라며 "소환할 때는 참고인 신분으로 불렀는데 지금 현재는 피의자 신분으로 보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검찰은 박 전 사장이 독일 본사와 연락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사실을 어느 정도 알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8일 조사를 진행한 이후 박 전 사장에 대한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검찰은 2010∼2011년께 폭스바겐 독일 본사와 한국법인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AVK)가 주고받은 이메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배출가스 조작을 둘러싼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바겐 한국법인이 독일 본사에 환경부 조사 결과와 관련한 사항을 문의하고 본사가 이를 설명하는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2011년 환경부가 배출가스 문제와 관련해 여러 자동차 회사에 소명자료와 시정방안을 제출하라고 해서 다른 회사들은 모두 보냈는데 폭스바겐만 유독 제출하지 않고 버텼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