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반대매매, 코스닥 시장 덮치나

최종수정 2016.06.27 11:18 기사입력 2016.06.27 11:13

댓글쓰기

[브렉시트 충격]반대매매, 코스닥 시장 덮치나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브렉시트 충격을 크게 받은 코스닥시장이 이번에는 신용거래에 따른 반대매매 매물로 그로기 상태로 몰렸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시장은 5거래일 연속 내리막길을 달리고 있다. 영국이 국민투표로 브렉시트를 결정한 지난 24일 4% 넘게 급락해 640선까지 지수가 밀린데 이어 이날 오전 9시17분 현재 14.88포인트(2.30%) 하락한 632.28을 기록 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 154억원, 36억원어치 물량을 사고 있지만 개인이 178억원 가량을 순매도해 지수를 끌어 내리고 있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비율이 높은 종목들의 주가 하락세가 부각되고 있다. 지난 24일 기준 코스닥시장에서 신용거래융자 잔고비중이 가장 높은 칩스앤미디어(12.48%)는 주가가 이틀 동안 5% 가량 하락했다. 알파칩스(12.01%), 유테크(11.83%), 제이스텍(10.13%) 등은 이날 주가가 상승 중이지만 브렉시트 여파로 지난 24일 8~11%의 낙폭을 보였다. 이 외에 신용거래융자 잔고비중 상위 10위안에 드는 케이엘넷(9.56%), 홈캐스트(9.41%), 서린바이오(9.31%), 슈프리마에이치큐(9.18%), 어보브반도체(9.05%), 한국선재(9.02%) 등도 브렉시트 우려로 최근 주가가 내리막길을 달렸다.

개인투자자 비중이 높은 코스닥 시장이 브렉시트로 인한 충격을 우려해야 하는 이유는 갑작스런 주가 하락으로 반대매매 매물이 늘어 지수를 추가로 끌어내리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매매란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매수한 주식의 가치가 하락해 담보비율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거나 외상으로 산 주식의 결제대금을 납입하지 못할 경우 강제로 처분하는 것이다. 반대매매의 경우 대부분 기준일 이후 장 시작 시점에 하한가로 매도주문이 들어가기 때문에 투자자의 손실이 클 가능성이 높고, 반대매매 비중이 높은 주식은 주가에도 영향을 주게 된다.
현재 코스닥시장은 빚을 내서 주식 투자를 하는 신용거래융자 규모가 4조원에 육박한 상황.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신용거래융자 규모는 7조2190억원으로 연중 최고치에 육박했다. 시장별 규모는 코스닥시장이 3조9553억원으로, 유가증권시장의 3조2637억원보다 컸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상장사 최대주주들이 경영권을 위협받을 정도로 주식담보대출을 받는 경우도 많아 당분간 주가 하락으로 인한 최대주주 변경도 속출할 전망이다. 주식담보 대출을 받은 최대주주는 주가가 일정 수준 밑으로 떨어지면 담보주식을 반대매매 당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현재까지 약 6개월 간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담보계약 체결' 공시는 총 54건(기재정정 포함)으로 집계됐다.

한국거래소가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담보계약 체결 공시를 코스닥 시장에 처음 도입한 지난해 9월 이후 올해 2월까지 6개월 동안 공시 건수(17건)의 3배 수준이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