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부산 의원들 "죽도 밥도 아닌 결정"

최종수정 2016.06.21 16:22 기사입력 2016.06.21 16:07

댓글쓰기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부산 의원들 "죽도 밥도 아닌 결정"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부산지역 의원들은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 발표에 대해 일단 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죽도 밥도 아닌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김세연·김정훈·김도읍·조경태·이진복·하태경 의원들은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 선정 발표를 함께 지켜본 뒤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에 정부의 용역 결과로 발표된 김해 공항 확장안은 신공항 입지 선정과 관련 지역 갈등 최소화하고 어려운 경제 사정을 감안한 비용 절감을 위해 많이 고심한 부분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평가할만 하지만 최선의 선택인 가덕도 신공항이 아니라 김해공항 확장이라는 점에 대해서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브리핑에 나선 김세연 의원은 "장기적으로는 화물 및 장거리 국제노선 운영을 위해서는 24시간 소음 없이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는 공항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김해공항 확장과 관련해 정부는 지난해 3차례 용역을 통해 안전과 소음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고 말했다.

김정훈 의원은 "너무 너무 아쉬운 부분이 많다"며 "지역적으로 갈등이 극심한 이슈에 대해 정부의 입장도 이해 못할 바는 아니지만 김해공항 확장이라는 것은 원래 원안에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소음 피해 대책에 대해 김해공항을 확장해도 근본적인 대책이 꼭 필요하다"며 "저희 입장에서는 평가 항목과 평가 항목에 대한 가중치가 어떻게 적용됐는지 과연 김해공항을 확장한다고 하면 소음 피해 대책은 어떨지 따져 보고 입장을 다음에 밝히겠다"고 밝혔다.
이진복 의원은 "아주 미봉책의 결과를 던져줬다"며 "부산시가 직접 가덕도에 신공항을 민자 유치하는 검토를 지금부터 시작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도 "이번 용역 결과는 한국 정부가 내놓은 결과를 스스로 부정하는 결과"라며 "결과가 이렇게 나올 것 같으면 TK-PK 갈등을 정부가 부추긴 꼴이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