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김희옥이 오히려 당 혁신의 장애물 되고 있어"

최종수정 2016.06.21 08:38 기사입력 2016.06.21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최근 무소속 당선자의 복당 논란과 관련 "김희옥 위원장께서 오히려 당 혁신에 장애물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21일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김희옥 위원장이 안쓰럽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본인의 몸에 어울리지 않은 옷을 입고 있다고 할까. 혁신이라는 옷이 김 위원장 몸에 잘 맞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대위 출범한지 20일 됐는데 아무것도 한 것이 없고 복당문제 하나 처리했다"며 "복당문제 처리도 김희옥 위원장이 통과시켜 준거다. 통과시키고 난 다음에 그것을 문제 삼는 것은 혁신할 마음이 없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친박(친박근혜)에서 주장하는 권성동 사무총장의 사퇴론에 대해 "권성동 사무총장이 잘못한게 무엇이 있느냐. 비대위원이기 대문에 복당문제에 한표 던진 것"이라며 "그 안건을 김희옥 위원장이 통과 시켜 준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상황에 보면 더 잘못 사람은 권성동 의원이 아니고 김희옥 위원장"이라며 "한표 던졌다고 나가라고 한다면 다른 비대위원도 다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