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장수 대사 "中칭하이 경제적 발전 잠재력 커"

최종수정 2016.06.21 12:21 기사입력 2016.06.21 12:21

댓글쓰기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가 21일(현지시간) 중국 칭하이성 시닝시에서 열린 한중 우호주간 행사 개막식 축사를 하고 있다.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가 21일(현지시간) 중국 칭하이성 시닝시에서 열린 한중 우호주간 행사 개막식 축사를 하고 있다.


[시닝(중국)=아시아경제 김혜원 특파원] 김장수 주중(駐中) 한국대사는 "올해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첫 해이자 중국 13.5 규획(제13차 5개년 계획) 시행 첫 해로서, 양국 경제 협력과 중국 경제 발전에 있어 여러모로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사는 21일(현지시간) 중국 칭하이성 시닝시에서 처음으로 열린 한중 우호주간 개막식 축사를 통해 "한중 FTA는 향후 양국 경제 협력을 포괄적으로 규율하고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인 틀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칭하이성은 지난 2003년부터 매년 상·하반기 2차례 열리는 한중 우호주간 행사의 31번째 개최지가 됐다. 김 대사는 "앞으로 중국 정부가 심혈을 기울여 서부 대개발과 일대일로 전략을 추진함에 따라, 이 두 전략에서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는 칭하이성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관심도 점차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우호주간은 칭하이성의 매력과 발전 가능성을 발견하고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칭하이성은 서부 대개발 지역이자 중국의 최서부 접경 지역으로 들어가는 관문으로, 최근 5년 동안 경제 성장률이 평균 10%를 넘었다. 한국은 일본, 미국에 이어 3위 교역 대상국이지만 지난해 교역액은 4543만달러로 미미한 수준에 그쳤다. 지금껏 우리 기업의 누적 투자 건수는 10건으로 560만달러에 불과하며 지난해 투자액은 전무했다.

김 대사는 "시닝시에서는 중국 동부에서는 감상하지 못한 독특한 아름다움과 정취를 느낄 수 있었다"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칭하이성의 발전 잠재력이 매우 크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석유, 비금속 등 자원이 풍부하고 내륙 고원의 지형을 활용한 목축업, 염호를 활용한 화학공업이 발달해 있으며 황하, 장강, 란창강의 발원지로서 삼강원 프로젝트를 추진해 중국 생태문명 건설의 선도자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뜻 깊은 해에 칭하이성에서 최초로 우호주간이 열린 것은 앞으로 양측 관계 발전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우리가 칭하이성까지 먼 길을 왔지만 이번 행사가 양측 간 협력의 씨앗이 돼 장기적으로 풍성한 열매를 맺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닝(중국)=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