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배구연맹(FIVB) “한국 여자배구팀 올림픽서 희망 보인다”

최종수정 2018.09.12 00:02 기사입력 2016.05.28 00:14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국제배구연맹(FIVB)이 2016 리우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을 집중 조명했다.

연맹은 27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다음 단계를 향한 한국 팀의 험난한 여정’이라는 제목으로 한국 여자배구의 2012 런던올림픽 메달 실패와, 김연경을 중심으로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 등을 전했다.
또 박정아, 양효진, 김희진 등의 공격수의 성장에도 주목했다. 김연경이 상대팀에게 훌륭한 미끼 노릇까지도 하면서 다른 공격수가 점수를 올리는데 일조하고 있다고 보도한 것.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976년 캐나다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헝가리를 제치고 첫 메달(동메달)을 획득했다. 이후 36년 만에 4강에 진출한 2012 런던올림픽에서 숙적 일본에 져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김형실 당시 감독은 일본전 패배 후 “세계 최고의 선수 김연경이 한국 배구를 한 단계 높여 놓았다”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우승한 뒤 지난해 아시아선수권 2위, 월드컵 6위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