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가방앤컴퍼니, 타이니플렉스 론칭

최종수정 2016.05.24 09:03 기사입력 2016.05.24 09:03

댓글쓰기

라이프스타일 유·아동복 브랜드, 합리적 가격 SPA 브랜드 표방
3~6세 주요 고객층, 18개월부터 10세까지 폭넓은 연령층 아우르는 제품 내놔


아가방앤컴퍼니, 타이니플렉스 론칭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유아동복·용품 전문기업 아가방앤컴퍼니가 유아동복 브랜드 타이니플렉스를 24일 론칭했다.
타이니플렉스는 '키즈 멀티숍'이라는 의미로, 북유럽 감성을 담은 토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지향한다. 유럽 직수입 아동복 편집숍 '쁘띠마르숑'을 전개했던 홍주영 본부장이 상품 기획을 총괄하고, '코데즈컴바인 키즈'와 '톰키드'를 거친 홍정미 실장이 디자인을 맡았다.

타이니플렉스는 3~6세 유아가 주요 고객층으로, 18개월부터 10세까지 폭넓은 연령층을 아우르는 제품을 선보인다. 여아와 남아 제품은 6대4 비율로 생산된다. 가격은 티셔츠 2만원대, 바지 4만원대, 원피스 5만원대 등이다.

제품은 '모던하고 시크한 베이직', '프렌치 러블리', '스트리트 캐주얼'의 3가지 라인으로 출시된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자유로움, 동심, 아트, 펀(fun)한 요소가 강조됐다.
타이니플렉스는 현재 전국 아가방갤러리, 넥스트맘, 쁘띠마르숑 등 총 20개 자사 편집숍 매장에 '숍인숍(shop in shop)' 형태로 입점했다. 아가방앤컴퍼니는 편집숍을 중심으로 대리점과 단독 매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올해 말까지 100억원 매출을 목표로 총 50개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