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창군, 한빛원전 방사능방재 주민보호훈련 실시

최종수정 2016.05.18 11:02 기사입력 2016.05.18 11:02

댓글쓰기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 능력 키운다 "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 ]고창군(박우정 군수)이 재난 발생 시 유관기관별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해 사고 현장에서의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주민보호훈련을 실시했다.

군은 18일 고창교육청, 고창소방서, 고창경찰서, 매일유업, 군민 등 250명이 참여한 가운데 상하·해리·심원면과 청소년수련관에서 녠한빛원전 방사능방재 주민보호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 방재 대책법’개정으로 지난해 5월 21일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이 30km로 확대되면서 매년 실시하는 훈련이며 올해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기간 중에 마련됐다.

군은 최근 일본과 에콰도르, 대만 등에서 강진에 의한 피해가 크게 발생함에 따라 국내에서도 지진에 대한 우려와 안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어 이를 대비한 주민보호조치 강화 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지진발생에 의한 한빛원전의 방사능 누출을 가상한 주민보호훈련을 실시함으로써 주민에 대한 단계별 상황전파, 주민대피, 방호물품 배부, 구호소운영 등을 통해 방사능누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의 실효성을 검증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한, 구호소에서는 방사능 비상시 행동요령 교육과 방사능 재난사진 전시 등으로 방사능에 대한 이해와 안전의식을 제고했다.

이날 훈련에 앞서 군은 지난 16일 민방공 대피 훈련을 실시하고 공무원, 경찰, 8098부대 2대대 및 민방위 대원, 봉사단체 회원을 중심으로 ‘내 주변 대피소 찾기 및 주민 자율 대피훈련(20개소)’과 터미널 사거리 등 7개 지점에서 ‘차량 통제 훈련’과 고창 IC진입로에서 군·경 합동으로 ‘전시 교통통제소 점령훈련’을 실시했으며, 각급 학교와 공공기관에서도 자체 대피 훈련을 진행했다.

군은 오는 20일까지 실시되는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기간 동안 다양한 재난 상황에 따른 대응 능력을 키우는 현장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박우정 군수는 “훈련의 성공적 실시로 혹시 모를 재난발생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는 역량을 키우고 유관기관들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며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기적인 교육과 훈련을 실시해 안전 고창을 이뤄가겠다”고 전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