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창군 저소득계층 노후주택 주거환경 개선 사업 앞장

최종수정 2016.05.17 11:23 기사입력 2016.05.17 11:20

댓글쓰기

"나눔과 희망으로 군민의 행복한 삶 ‘주력’"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고창군(군수 박우정)이 저소득계층의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집 고쳐주기 사업’은 자활능력이 부족한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주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 3억36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읍ㆍ면에서 추천한 120동 중 5월 현재 60여동을 보수 지원했으며 올 9월 사업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2007년도부터 시작한‘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높은 수요도와 만족도를 바탕으로 최근 3년 동안 355동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지원했다.
보수요청별로 동당 200만원에서 400만원 범위 내에서 지붕개량, 부엌 및 화장실개량, 도배ㆍ 장판ㆍ 보일러 등 맞춤형 집수리를 시행하며 특히 거주자의 안전과 위생, 생활편의를 위한 수선과 에너지 효율화에 중점을 두고 지원하고 있다.

박우정 고창군수는“주거급여 지원 등 다양한 주거복지 지원서비스가 내실 있고 실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노후주택 개보수사업을 통해 취약한 주거환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계층에 맞춤형 주거복지를 실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