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5세 이상 건강보험보장률 높아졌다

최종수정 2016.05.18 12:00 기사입력 2016.05.18 12:00

댓글쓰기

2013년 67.5%에서 2014년 70.6%로 증가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65세 이상의 건강보험 보장률이 67.5%에서 70.6%로 높아졌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로 65세 이상 어르신의 건강보험 보장률이 2013년 67.5%에서 2014년 70.6%로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국민연금 지급 증가와 기초연금 도입 후 노인 상대 빈곤율은 2013년 4분기 48%에서 22014년 4분기 44%로 4% 포인트 하락하는 등 노인의 건강과 소득보장이 점차 나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

.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로 틀니·임플란트의 비용은 개당 약 140만~180만 원에서 약 53만~65만 원으로 대폭 줄어들었다. 올해 7월부터는 만 65세 이상부터 틀니·임플란트의 급여를 적용하는 등 보장성 강화로 어르신들의 진료비 부담은 계속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기초연금 도입 후 2014년 4분기 노인가구의 이전소득이 2013년 4분기 대비 15% 증가(66만→76만 원)했다.

정진엽 복지부 장관은 18일 강남구립 행복요양병원을 방문하고 "공립요양병원을 통해 지역사회 의료서비스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치매 치료와 요양과 관련된 전문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건강보장정책을 확대하고 의료비 부담 경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들에 대한 건강보험 보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한편 노인인구 증가와 수명 연장 등으로 만 65세 이상 노인진료비는 2013년 18조1000억 원에서 2014년 19조9000억 원으로 증가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