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자들이 날 무시했다” 한밤 강남역 인근 ‘묻지마 살인’ 30대男 검거

최종수정 2016.05.18 10:32 기사입력 2016.05.18 10:24

댓글쓰기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진=TV조선 캡처.

강남역 묻지마 살인. 사진=TV조선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 공용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이 낯선 남성에게 흉기에 수차례 찔려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1시 20분경 서초구 강남역 인근 상가의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2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흉기로 왼쪽 가슴 부위를 2∼4차례 찔려 피를 흘리며 변기 옆에 쓰러져 있었다.

사건이 발생한 상가는 강남역 인근 지상 4층짜리 건물로, 주변에 주점과 노래연습장 등이 몰려 있어 심야에도 사람들이 많이 붐비는 곳에 위치해 있다.

A씨는 해당 건물 1층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 2층 노래방으로 올라가는 계단 중간에 있는 화장실에 들렀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사건 현장 부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30대 남성 B씨를 용의자로 결론 내렸다. 사건 발생 9시간 만에 검거된 B씨는 CCTV에 찍힌 모습과 똑같은 차림새였으며 바지 오른쪽 주머니에 길이 32.5cm의 흉기를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조사에서 B씨는 "범행 전날 (일하는 가게) 주방에서 몰래 흉기를 들고 나왔다"며 "화장실에 미리 숨어 있다가 들어오는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증언했다.

그는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여자들이 나를 무시해서 그랬다. (피해자와) 알지 못하는 사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B씨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서 조사하고 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