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를 수 없는 현실에 저항하고 분노해야"

최종수정 2016.05.18 10:54 기사입력 2016.05.18 10:00

댓글쓰기

박 시장, 18일 오전 10시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6주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서울 기념식 참석

▲지난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5·18 기념식에 참석해 헌화를 하고 있다.

▲지난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5·18 기념식에 참석해 헌화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총·칼 앞에서도 굴하지 않고 목숨 바쳐 지켜 낸 민주, 인권, 평화, 대동 정신을 지켜가기 위해서 더 헌신하고 희생하겠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8일 오전 10시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6주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서울 기념식에 참석해 이처럼 밝혔다.

박 시장은 "광주는 4·13 총선을 통해 박근혜 정부의 독선과 오만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야권을 심판해주었다"며 "늘 시대정신을 행동으로 보여주며 위기의 대한민국호의 균형수가 돼 줬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제 인생 또한 광주 정신에 빚졌다"며 "인권변호사로, 시민운동가로, 그리고 서울시장으로 살아오며 고아주 정신은 제 믿음과 소신이었고 제 행동의 근거였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러나 지금 광주 정신이 흔들린다"며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남북관계는 끝간데 없이 후퇴하고 대동사회는 요원하다"고 말했다. 광주 정신을 위해서 싸워 나가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시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조차 부를 수 없는 현실에 저항하고 분노해야 한다"며 "국민을 따르겠다, 광주 정신을 따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5·18서울기념사업회가 주최하는 이날 행사엔 5·18민주유공자와 일반시민 등 700여명이 참석한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