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으로 진행,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열려

최종수정 2016.05.18 08:34 기사입력 2016.05.18 08:34

댓글쓰기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제. 사진=아시아경제 DB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제.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인 오늘 오전 10시부터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열린다.

광주경찰청은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진행을 위해 아침 6시부터 오전 11시까지 기념식장 일대의 교통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교통통제 구간은 청옥 3거리에서 5·18묘지, 5·18묘지에서 태령3거리까지며 행사 참석 차량(초청장 소지)과 시내버스 외 일반차량을 대상으로 통제가 이루어진다.

'5·18정신으로 국민화합 꽃피우자'라는 주제로 열리는 기념식에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한 각계 인사와 유족 등 3천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을 요구하며 지난 3년간 기념식에 불참했던 5·18 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 등 3개 단체도 올해는 기념식에 참석한다.
기념식은 국민의례, 헌화·분향, 경과보고, 기념사,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기념식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어떤 방식으로 부르느냐를 놓고 불거진 논란이 가라앉지 않는 상황에서 열린다.

국가보훈처는 16일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존대로 합창단의 합창으로 부르고 원하는 사람은 따라 부르는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