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읍시, 실전과 같은 민방공 대피훈련 실시

최종수정 2016.05.16 15:16 기사입력 2016.05.16 15:16

댓글쓰기

정읍시는 16일 오후 2시 제401차 민방위의 날 민방공 대피훈련을 실시했다.

정읍시는 16일 오후 2시 제401차 민방위의 날 민방공 대피훈련을 실시했다.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정읍시는 16일 오후 2시 제401차 민방위의 날 민방공 대피훈련을 실시했다.
훈련에는 시와 8098부대 4대대, 정읍경찰서, 정읍소방서, 정읍교육청, 해병전우회, 모범운전자회, 여성민방위대 등 주요기관과 사회단체 임직원 430여명이 훈련요원으로 참여했다.

이번 훈련은 도민체전 개회식이 열리는 정읍시종합경기장이 북한 미사일 공격을 받아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시설물 파괴, 화재 등의 긴급 사태 발생을 설정하고 실시됐다.

훈련에서는 긴급구조·화재진압·복구를 위한 민방위차와 경찰차, 구급차, 펌프차, 구조차, 굴절차, 군 병력 수송차 등 긴급 자동차 15대를 현장에 급파하는 비상차로 확보훈련이 전개됐고, 군경 합동으로 전시 교통통제소를 설치·운영했다.
이날 훈련은 긴급 자동차가 한 곳에 모여 시가지 퍼레이드를 펼치는 기존 훈련 방식에서 벗어나 긴급 자동차 출동기관에서 민방공 경보사이렌을 출발신호로 사고현장에 직접 출동하는 실전적 훈련으로 전환, 이동시간을 대폭 줄였다.

특히 이날 종합경기장 훈련 현장에는 지휘본부가 설치됐고, 양심묵 부시장이 직접 참가요원의 안전교육 실시하고 훈련상황을 점검했다.

이와 함께 전라북도의 현장평가팀은 교통량이 많은 도로 주요 지점에서 수신호 교통통제 자원봉사를 실시한 해병전우회정읍시지회(회장 권혁천)와 모범운전자회정읍시연합회(회장 안병덕), 교통경찰, 현장지휘본부 운영 및 주민들이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유도활동을 펼친 정읍시여성민방위대(대장 유효덕)와 공무원들의 활동을 높이 평가했다.

한편 신태인읍과 동지역은 아파트 주차장과 건물 지하 등 83개소에 설치되어 있는 지하 대피소에서 도심 주민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내 주변 대피소 찾기 훈련을 전개했다

시는 훈련에 앞서 통합방위 회의와 민방공 대피훈련 유관기관·단체 협력회의를 개최해 직장·단체의 선도적 참여를 유도,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 냈고 훈련 성과를 높였다.

김생기 시장은 “국가비상사태로부터 시민의 생명보호와 재산을 지키는 일은 시정의 최우선 목표이다”며 “이번 민방공 대피훈련은 위급상황에서 민·관·군·경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일사불란하게 대처할 수 있는 역량을 기르는데 중점을 두고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