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당직자들 오찬…비대위 관해서는 "아이 됐다"

최종수정 2016.04.20 15:03 기사입력 2016.04.20 15:03

댓글쓰기

김무성 당직자들 오찬…비대위 관해서는 "아이 됐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무성 대표가 새누리당의 20대 총선 참패의 패배를 지고 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일주일만에 서울에 올라와 당직자들과 오찬을 가졌다. 김 대표는 당 대표직 사퇴 후 지역구인 부산에서 봉사활동을 이어갔다.

김 대표는 20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당 사무처 당직자들과 선거후 첫 오찬을 가졌다. 그는 이날 오찬에서 당직자들에게 "국장들이 정말 수고 많이 했는데 비례대표에 한 석도 못 들어가서 미안하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김 대표는 원유철 원내대표 비상대책위원회 논한과 관련해서는 "아이 됐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날 오찬에는 황진하 사무총장, 홍문표·박종희 사무부총장 등 공천에 참여했던 의원들도 함께 참석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