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욱씨남정기' 이요원 "코믹 연기 요구, 당황스러워"

최종수정 2016.04.09 11:27 기사입력 2016.04.09 11:27

댓글쓰기

사진=스포츠투데이 제공

사진=스포츠투데이 제공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욱씨남정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으며 동시간대 비지상파 시청률 1위를 차지한 가운데 과거 주연배우 이요원이 코믹 연기에 자신이 없다고 밝혔던 사실이 화제다.

지난 3월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디지털 공연장에서는 드라마 '욱씨남정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이요원은 "코믹 연기를 이 드라마에서 직접적으로 하는 건 아니지만 이런 장르는 처음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코믹 연기는 잘 못하는 것 같다. 어릴 때 시트콤 할 때 못한다고 많이 혼났던 기억이 있다"라며 "'욱씨남정기' 대본을 봤을 때는 코믹하게 연기할 부분이 없었다. 그런데 남정기(윤상현)가 대본보다 더 재미있게 연기하니까 감독님도 자꾸 저한테 코믹 연기를 요구해서 당황스럽긴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 7회 방송은 시청률 2.6%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광고제외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비지상파 1위에 올랐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