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회찬 “'새누리당 옥새투쟁'은 천박한 난투극…김무성은 올바르다”

최종수정 2016.03.25 10:32 기사입력 2016.03.25 10:32

댓글쓰기

노회찬 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DB

노회찬 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노회찬 정의당 공동선대위원장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옥새투쟁'과 관련해 "당 대표로서 충분히 할 이야기를 하고 있다"면서도 새누리당의 이번 사태에 대해서는 "천박한 난투극"이라며 비판했다.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서 노 위원장은 "정치가 시사의 영역에서 예능의 영역으로 옮겨간 것 같다"고 꼬집었다.

'새누리판 옥새전쟁', '옥새투쟁', '옥새쿠데타' 등을 언급하며 정치권이 국민들에게 큰 재미를 안겨주고 있다는 사회자의 지적에 노 위원장은 "4년 동안 민의를 대변할 정치인을 뽑는 것인데 힘을 가진 사람들과 힘을 가지려고 하는 사람들의 가장 저급한, 천박한 난투극을 보여주고 있다"며 "정치 전반의 품격과 신뢰를 떨어뜨려 참 민망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행동이 지나치다고 보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당내 특정 정파의 이익을 위해 권력이 함부로 휘둘려지는 것을 지금까지 모욕적으로 지켜봐왔던 게 아닌가"라면서 "당 대표로서 충분히 할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 대표의 옥새투쟁 시기에 대해서는 "(만약 김 대표 입장이라면)나는 이 상황이 오기 전에 전략공천 같은 것 자체가 이뤄지지 않도록 먼저 싸웠어야 한다고 본다"면서도 "타이밍을 상실했고 상황이 다 종료되는 마당이긴 하지만 문제제기를 한 것은 올바르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한 '김무성 대표가 5곳의 공천을 끝내 거부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5명의 승인을 거부하는 양상으로 봐서는 수를 조정하는 선에서 타협을 볼 가능성이 높다"며 일부 지역의 공천을 승인하는 선에서 마무리될 것으로 예측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