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원들 아이디어에 응답한 LG전자

최종수정 2016.03.17 11:17 기사입력 2016.03.17 11:17

댓글쓰기

새 조직문화 창출 움직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전자 가 직급이 아닌 직책 중심으로 인사제도를 개편한 것은 익명 직원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됐다. 경영진이 주도하는 탑다운(Top-down) 방식이 아니라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수용하는 바텀업(Bottom-up) 방식의 인사 실험인 것이다. LG전자가 기업의 여러 제도 중에서도 가장 보수적인 인사 제도에 직원들의 뜻을 반영하면서 새로운 조직 문화를 창출해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초 사내게시판에 '우리 틉시다'라는 코너를 만들었다. '우리 틉시다'는 조직의 변화를 위한 아이디어를 구성원이 익명이나 실명으로 제안하면, 회사가 그 내용을 검토해 변화를 추진하는 활동이다. 구본무 LG 회장이 신년사에서도 제시한 것처럼 사업구조와 업무방식의 근본적ㆍ선제적 변화를 꾀하기 위해 도입한 것이다.
사내게시판을 통해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듣는 사례는 다른 기업에서도 많다. 그러나 직원들의 의견이 경영진으로 전달되거나 의견 개진자에게 피드백을 해주는 경우는 많지 않다. LG전자는 게시판에 올라온 아이디어를 취합해 사내방송으로 전 직원에게 답변했다. 황호건 LG전자 인사책임자(CHOㆍ부사장)이 16일 사내방송에 출연해 인사제도 혁신 방안을 소개한 것도 그 과정에서 이뤄졌다. 직원들은 본인이 낸 아이디어가 제도에 반영됐다는 사실에 흡족해하는 분위기다.

LG전자가 이번에 직급제에 변화를 주는 것은 연공서열보다 업무 역할을 강조하겠다는 의도다. 사원, 대리, 과장, 차장, 부장 등 연차에 따른 직급제보다는 각자가 맡은 역할에 따라 권한과 책임이 구분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팀원, 팀장, 파트장, 프로젝트리더, 담당 등 역할을 강조한 호칭을 도입했다. 다만, 사회적 통념에 어긋나지 않고 혼란을 막기 위해 기존 직급제를 아예 없애지는 않는다.

직급제 개편은 세부적인 검토를 거쳐 내년 초 시행할 계획이다. 평가 방법도 바꾼다. 지금까지는 일정 비율을 정해 S, A, B, C, D등급을 줬지만 앞으로는 S와 D를 제외한 나머지 등급은 절대평가로 바꾼다. 전체 팀원의 절반에게 A를 줄 수도 있고 C만 줄 수도 있다. 개개인의 업무 성과를 제대로 평가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구성원과 경영진 간 격의 없는 소통 문화를 만든다는 취지로 '우리 틉시다'라는 활동을 기획했다"며 "이를 각 부문별로 확대 실시해 수평적인 조직 문화를 정착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