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올해 영업익 2조 상회 전망…목표가↑"

최종수정 2016.03.17 07:26 기사입력 2016.03.17 07: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KB투자증권은 17일 LG전자 의 연간 실적 전망치를 상향함에 따라 목표주가를 8만1000원으로 올린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1분기 TV용 패널 가격 하락과 대면적 제품 위주의 OLED TV 출하량 증가로 HE사업부의 원가구조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에어컨 예약판매와 생활가전 성수기 효과로 H&A 사업부의 실적이 견조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이에 따라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14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42.2% 늘어난 4339억원으로 추정했다.
김상표 연구원은 "1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이 1200원 이상으로 유지되고 있는 점 역시 프리미엄 가전, 스마트폰, TV 등 주요 제품군의 북미 매출액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G5와 관련한 생산 차질 우려는 기우라고 진단, 올해 G시리즈는 사상 최대 출하량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최근 주가조정은 4월 초로 예상되는 G5 출시를 앞두고 생산 차질에 대한 우려가 상당 부분 반영됐다"며 "G5의 올해 출하량은 G3 출시 첫 해의 출하량 대비 40% 증가한 850만대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영업이익은 2009년 이후 처음으로 2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간 매출액은 60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90.8% 늘어난 2조3000억원으로 추정됐다.

김 연구원은 "최근 3년 동안 LG전자의 누적 매출총이익률을 23.1%였으나 각 사업부의 제품믹스 개선과 효율적인 비용 투입이 전반적 수익성 향상과 재무구조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