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동빈의 여성인재 사랑…올 상반기 1200명 중 40% 여성 채용

최종수정 2016.03.17 09:39 기사입력 2016.03.17 09:39

댓글쓰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 상반기 신입공채ㆍ인턴 등 1200명 채용
대내외 어려움 속 지난해 동일규모 채용 결정…22일부터 원서접수
능력위주 선발 통한 창의적 인재 채용 노력, 사회기여형 인재 별도 채용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여성 인재 사랑이 올해도 계속된다. 롯데그룹은 올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에서 여성인재를 40% 가량 채용하기로 했다. 또 직접 발로 뛰는 임원특강과 채용설명회를 늘려 정보를 얻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인재 등용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오는 22일부터 2016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채용 인원은 신입 공채 800명과 하계 인턴 400명 등 1200명 규모로,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다.

이번 신입 공채는 전년보다 2주가량 앞당겨 22일부터 31일까지, 하계 인턴은 4월27일부터 5월6일까지 롯데 채용홈페이지(http://job.lotte.co.kr)를 통해 지원 접수를 받는다.

모집 회사는 식품, 관광, 서비스, 유통, 석유화학, 건설ㆍ제조, 금융 분야 등 36개사이다. 5월말에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롯데는 구직자의 스펙보다는 직무능력을 우선하는 능력 중심 채용 문화 확산에 노력하고 있다. 롯데는 이미 2009년부터 직무별 필요역량을 기반으로 한 선발 전형인 '구조화 역량 면접'을 도입했다. 2011년에는 신입공채 선발시 학력제한을 고졸이상으로 완화했다. 또한 지난해부터는 사진, 수상경력, IT활용능력 등 직무능력과 무관한 항목들을 입사지원서에서 제외시키고 있으며, 필요한 직무를 제외하곤 어학 점수와 자격증 제출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

특히 능력있는 구직자들이 정보를 얻지 못해 지원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이번 원서접수 기간 동안 정보 제공 활동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롯데는 지방 16개 대학을 포함한 전국 32개 대학에서 최고경영자(CEO)ㆍ임원특강 및 채용설명회를 진행한다.

이는 지난해(28개)보다 증가한 수준으로, 롯데가 지난해 선발한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자체 설문조사에서 구직자들이 기업 채용설명회에서 얻는 정보를 가장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롯데는 이번 채용에서도 여성, 장애인 채용 확대와 학력 차별금지 등 다양성을 중시하는 열린 채용 원칙을 이어나간다. 여성 인력 확대를 위해 신입 공채 인원의 약 40%를 여성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유통ㆍ서비스 분야 뿐만 아니라 제조ㆍ석유화학ㆍ건설 등 다양한 사업군에서 여성 인재 채용을 확대한다.

전역장교, 여군장교 등 국가기여형 인재 특별 채용과 장애인 특별 채용을 별도로 진행한다. 또한 오직 지원자의 스펙사항을 배제하고 직무능력만으로 채용하는'스펙태클 오디션'채용도 4월에 진행한다. 지난해부터 실시한 스펙태클 오디션 채용은 지원자의 이름과 연락처, 관련 에세이로 지원을 받은 후 회사별직무별 특성을 반영한 주제의 미션수행이나 오디션 등을 통해 인재를 선발하는 방식이다.

롯데그룹 인사담당자는 "대내외 경기 둔화로 어려움은 있지만 국가 경제활성화와 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해 청년 일자리 창출이 필요한 만큼 채용규모를 지난해와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며 "능력 중심 채용 및 열린 채용을 강화하여 역량 있는 청년들이 좀더 쉽게 롯데의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