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5대 광역시 아파트값 격차, 2008년 절반 수준

최종수정 2016.03.15 09:47 기사입력 2016.03.15 09:47

댓글쓰기

3.3㎡당 379만원 차이…대구·부산, 수도권 대비 아파트값 70% 넘어서
"지방 집값 2009년 이후 급상승…가격상승 피로감·공급과다 우려로 주춤할 것"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수도권과 지방 5대 광역시의 아파트값 격차가 2008년 금융위기 이전에 비해 절반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대 광역시의 3.3㎡당 매매가격은 수도권 평균의 70%를 육박해 역대 최고 수준이다.

1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지방 5대 광역시의 아파트(재건축 제외)의 매매가격은 3.3㎡당 379만원 차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월 현재 수도권 아파트값은 평균 1167만원, 5대 광역시는 788만원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인 2008년 상반기에는 격차가 725만원까지 벌어졌으나 8년 만에 절반 가까이 좁혀진 것이다. 당시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은 3.3㎡당 평균 1206만원, 5대 광역시는 평균 481만원 수준이었다.

지방의 집값은 2009년 이후 가파르게 올랐다. 지방 주택시장은 청약규제 완화와 신규 공급 부족으로 분양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구매수요가 살아났다. 여기에 혁신도시와 산업단지 조성 등의 각종 개발 호재가 맞물려 지속적으로 아파트값이 올랐다.

2009년에서 작년까지 7년간 지방 5대 광역시 아파트값은 평균 51.3% 올랐다. 이 가운데 대구는 66.9%나 뛰었고, 광주 54.6%, 부산은 51.8%가 상승했다. 같은 기간 서울 등 수도권이 평균 0.97%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대조적이다.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2008년 11월에 6만2000여 가구에 달했던 5대 광역시의 미분양 아파트는 지난해 5월 1534가구까지 줄어들기도 했다.
두 권역간 아파트값 격차가 줄면서 수도권 아파트값 대비 5대 광역시 아파트의 매매가격 비율은 67.5%로 높아졌다. 2000년 이후 역대 최고 수준이다. 5대 광역시의 3.3㎡당 매매가격은▲대구(889만원)▲부산(834만원)▲울산(812만원)▲대전(697만원) ▲광주(582만원) 순으로 높은 가격을 형성했다. 이중 대구(76.2%)와 부산(71.5%)은 이미 수도권 아파트값 대비 비율이 70%를 돌파했고 울산(69.6%)도 이에 육박한다.

시장에서는 앞으로는 수도권과 광역시의 아파트값 격차 감소세는 주춤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김은진 부동산114리서치센터 팀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이어진 지방 아파트 시장의 활황 기조는 최근 들어 전환점을 맞고 있다"며 "가격 상승 피로감이 쌓인데다 초과 공급 우려와 오는 5월 주택담보대출규제 강화 예고로 매수세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다"고 전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