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병호, 시범경기 두 번째 멀티히트…5G 연속 안타

최종수정 2016.03.13 09:22 기사입력 2016.03.13 07:40

댓글쓰기

박병호[사진=미네소타 트윈스 공식 트위터]

박병호[사진=미네소타 트윈스 공식 트위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미국 프로야구 시범경기 두 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로 다섯 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박병호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박병호는 1회초 1사 2루에서 볼티모어 우완 우발도 히메네스를 공략해 중전안타를 때렸다. 3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좌전 안타를 쳐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지난 10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 이어 두 번째다. 6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7회초에 대타 미치 가버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시범경기 타율은 0.316에서 0.364(22타수 8안타)로 올랐다.

볼티모어 외야수 김현수는 이날 결장해 한국 선수의 대결은 무산됐다. 경기는 볼티모어가 8-1로 이겼다.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4)는 시범경기 첫 장타와 타점을 기록했다. 그는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2루타 포함 2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2루타로 첫 장타를 신고하는 등 타격감을 조율한 뒤 5회말 타석에서 대타 드류 스텁스와 교체됐다. 일곱 차례 시범경기 동안 15타수 4안타 1타점 2득점 2볼넷 1삼진을 기록하며 타율을 0.231에서 0.267로 끌어올렸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