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5 공연예술실태조사…국내 공연시장 규모 7593억, 성장률 둔화

최종수정 2016.02.25 11:53 기사입력 2016.02.25 11: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2014년 국내 공연시장 규모가 총 7593억 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공연 시설과 공연 단체 매출액을 합한 금액이다. 2012년 7130억 원에 비해 6.5% 늘어났으나 성장률은 23.3%포인트 감소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25일 예술경영지원센터와 함께 진행한 '2015 공연예술실태조사(2014년 기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연시설 매출액은 3689억 원이다. 전년에 비해 10.9% 감소한 수치다. 대학로와 민간 공연장 등의 매출액 감소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반면 공연단체 매출액은 2012년 대비 16.2% 늘어난 3904억 원이다. 민간 기획사의 매출 실적 증가가 주된 원인으로 나타났다.

국내 공연시장, 양적 성장 속 소비시장은 위축

2014년 공연시설 수는 1034개, 공연장 수는 1280개였다. 전년에 비해 각각 5.1%, 4.3% 증가했다. 공연시설 종사자 수는 1만2669명으로 7.9% 늘어났다. 공연단체 수는 2284개로 2012년 대비 8.3% 증가했고 종사자 수는 5만5858명으로 9.9% 많아졌다.
전국 공연장에서 2014년 한 해 동안 진행한 공연 건수는 총 4만7489건, 공연 횟수는 20만228회로 전년 대비 각각 5.1%, 0.9% 증가했다. 공연단체 또한 총 4만5308건의 작품을 무대에 올리고 총 11만9968회를 공연했다. 2012년 대비 각각 16%, 1.8% 실적 증가를 기록했다.

반면 관람객 수는 3766만7737명으로 5.0% 감소했다. 이는 공연시설 및 단체 수, 공연 건수 및 횟수 등 양적 지표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2014년 상반기 세월호 참사, 브라질 월드컵 등 대내외적 이슈로 위축된 소비시장이 완전히 회복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기획사가 시장 성장 이끌어

소비시장 위축은 민간 시설의 매출 부진으로 이어졌다. 공공 공연장의 매출 규모는 전년 대비 약 1.5% 증가해 상대적으로 경기 영향에 둔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민간 공연장은 티켓 판매 수입을 중심으로 총매출이 20.6% 감소했다.

국내 공연 시장의 성장은 민간기획사가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기획사는 공연단체 총매출액의 63.5%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연극?뮤지컬 장르 민간기획사의 매출액 성장이 21.7%로 가장 컸다. 매출 규모 100억 원대 이상의 대형 기획사의 실적 개선이 주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는 2015년 6월부터 9월까지 공연작품의 창작(제작)을 담당하는 공연단체(2284개), 공연작품의 유통(매개)을 담당하는 공연시설(1034개) 및 공연행정기관(245개)을 대상으로 대인면접조사와 문헌조사를 통해 이루어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공연시설 ±3.4%포인트, 공연단체 ±2.7%포인트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