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의원 후보자도 당에 '원서비'를 낸다…"얼마나?"

최종수정 2016.02.13 12:20 기사입력 2016.02.13 12: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올해 총선을 앞두고 정당마다 후보자 공모에 나섰다. 하지만 정당의 지역구 후보자 공모 과정에는 일종의 대학원서 수수료처럼 '돈'을 내야만 한다. 각 정당이 후보자 공모 과정에서 각각 얼마만큼의 심사료 등을 받는지 살펴보자.

새누리당은 11일부터 16일까지 지역구 후보자 공천 신청서를 받는다. 모두 25개의 서류와 함께 100만원을 내야 한다. 하지만 이 외에도 추가로 180만원의 당비를 내야 하다. 최근 6개월간 월 30만원씩의 당비를 납입해야 하는데, 그동안 납입한 당비가 이보다 적으면 차액을 추가로 납입해야 신청자격이 생긴다. 대략 280만원의 돈이 드는 셈이다. 접수된 당비와 심사료는 반환 불가다.

심사료 100만원을 면제받을 수 있는 방법은 있다. 만40세 미만(청년) 지원자, 여성, 장애인, 독립유공자·참전유공자 ·혁혁한 공로가 인정되는 국가 유공자의 경우에는 심사료가 면제된다. 하지만 이는 심사료와 당비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이후에 경선기탁금 및 여론조사비용을 별도로 내야 하기 때문이다.

15일과 16일 이틀간 접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의 경우에는 200만원을 신청비로 받는다. 앞서 사전에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검증신청을 위해 30만원을 납입한 사람의 경우에는 170만원을 추가로 내면 된다. 더민주 역시 신청비는 반환이 안된다. 이외에도 더민주의 경우에는 권리당원 자격을 유지해야 하는 단서조항이 있다. 권리당원 자격은 매달 1000원 이상의 당비를 최근 1년 사이에 6번 이상 내면 된다. 당에 내는 돈은 여기가 끝은 아니다. 경선이 진행될 경우에는 별도로 경선기탁금을 받는다.

국민의당은 19일까지 후보자 공모를 접수한다. 등록신청비는 300만으로 3당중에서는 가장 많다. 다만 후보자 자격심사 단계에서 탈락한 경우에는 30만원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반환토록 했다. 특징적인 부분은 창당한지 얼 마 안된 탓인지 후보자 등록 시 입당원서를 제출하면 당원이 아니었더라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다. 국민의당 역시 경선기탁금은 반드시 내야 한다.
정치권 관계자는 심사료 등의 비용에 대해 "공천 후보자 심사를 위해서는 회의와 별도의 여론조사 등을 실시해야 하는데 심사료 등은 여기에 쓰이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