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승기]베스트셀링카일 수밖에 없는 이유 '아우디 A6'

최종수정 2016.02.13 08:07 기사입력 2016.02.13 08:07

댓글쓰기

뉴 아우디 A6

뉴 아우디 A6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아우디를 대표하는 모델을 꼽으라고 한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주저없이 A6를 꼽을 것이다. 아우디가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지금의 성과를 이뤄낸 데는 A6의 공이 컸다. A6 35 TDI 모델은 지난해 7000여대가 팔리며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2위에 올랐다.

지난해 5월 국내 출시된 '뉴 아우디 A6'는 7세대 A6의 부분 변경 모델이다. 4년만의 부분변경으로 새롭게 출시된 뉴 아우디 A6는 고성능 모델을 포함해 4종의 TDI 디젤 엔진과 3종의 TFSI 가솔린 엔진으로 구성돼 있으며 2개의 새로운 엔진이 추가됐다.

이번에 시승한 차량은 새롭게 추가된 뉴 아우디 A6 55 TDI 콰트로였다. 외관은 이전 모델에 비해 젊어진 느낌을 받았다. 그러면서도 아우디 특유의 우아함은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었다. 전장 4933mm, 전폭 1874mm, 전고 1455mm로 이전 모델보다 길이가 18mm 더 늘어났다. 싱글프레임그릴은 위치가 낮아지고 폭이 넓어져 크롬으로 처리된 그릴 라인이 더욱 부각돼 보인다. LED 헤드라이트는 세련미를 더했다.

내부는 깔끔하면서도 고급스러움을 자랑했다. S라인 패키지가 적용돼 S라인 뱃지가 눈에 띄었다. 통일된 블랙 컬러가 세련미를 더했다. 격자 무늬로 박음질이 된 시트는 고급스러웠을 뿐 아니라 편안함까지 갖췄다. 대시보드 등에 검정색 우드가 적용됐는데 우드 자체는 고급스러웠으나 그 위에 흰색의 가로줄무늬가 현란해 고급스러움과 다소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다.

가속페달을 밟으니 탁월한 달리기 실력을 갖췄겠구나하는 느낌이 고스란히 발끝으로 전해졌다. 생각보다 가벼웠고 그만큼 날렵했다. 뉴 A6는 경량화를 위해 차체 20%를 알루미늄으로 구성했다.
놀라운 것은 소음이었다. 가솔린 모델 이상으로 정숙성이 뛰어났고 진동도 느껴지지 않았다. 조용한 가운데 가속페달을 밟을 때마다 들려오는 강력한 엔진음이 특히 인상적이었다. 달리고 싶다는 욕망을 부채질하듯 운전자의 심장을 뛰게 하는 매력을 지녔다.

V6 3.0 TDI 바이터보 디젤엔진을 얹은 A6 55 TDI 콰트로는 최고 출력 320마력으로 동급 경쟁 디젤모델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최대 토크는 66.3kgㆍm(1450~2800rpm)로 시속 100㎞까지 불과 5초에 주파한다.

강력함과 부드러움이 적절히 조화를 이루고 고급스러움과 세련미로 단장한 A6는 베스트셀링카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충분히 가지고 있다. 뉴 아우디 A6 55 TDI 콰트로의 가격은 8750만~9400만원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