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로 안전시설물 등 확충에 1조5000억원 투입

최종수정 2016.02.11 11:00 기사입력 2016.02.11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올해 도로 시설물 안전관리와 교통사고 예방시설 확충을 위해 지난해보다 2.8% 증가한 1조 522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우선 교량, 터널 안전점검 결과에 따라 발견된 930곳의 결함을 조기에 보수하고, 파손된 포장(960km)과 노후 교량, 방재시설이 미흡한 터널 등을 정비할 계획이다.
교통안전 투자금액을 2567억원으로 늘려 위험도로, 사고 잦은 곳, 산사태 위험지구 등 취약구간 정비에 나선다. 졸음운전이나 역주행, 마을주변 국도 보행자 사고 등 주요 교통사고 원인에 대응하는 맞춤형 안전시설도 지속 확충할 방침이다.

특히, 충격흡수시설과 같은 안전시설 파손시 신속히 조치될 수 있도록 정비 예산을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3월부터는 민간자본을 활용해 고속도로 중부영동선 186km 구간의 포장과 안전시설 전면 개선공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주탑과 케이블이 있는 특수교의 특성을 고려해 낙뢰, 화재 전문가와 함께 안전기준 보완방안을 시행한다.
지난 2001년부터 추진했던 100m 이상 모든 교량의 내진보강을 완료하고, 3000m가 넘는 터널과 도시부 지하도로가 지속 건설되는 만큼 관련 방재 기준도 정비하기로 했다.

이 밖에 스마트폰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안전 서비스도 고도화할 방침이다. 민간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지난해부터 일부 스마트폰 경로안내 앱에서 제공 중인 '사고 즉시알림' 서비스를 확대하고, 제공되는 사고정보의 정확도를 높일 계획이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