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1월 21만3980대 판매..전년比 15.4% ↓

최종수정 2016.02.01 15:16 기사입력 2016.02.01 15: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기아자동차가 지난 1월 총 21만3980대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고 1일 밝혔다. 국내에서는 3만8505대, 해외에서는 17만5475대가 팔렸다.

기아차의 1월 판매는 주력 차종인 쏘렌토, 카니발, 스포티지 등 RV 차종들의 인기가 지속되며 국내 판매는 소폭 증가했다. 하지만 해외 판매가 감소하며 전년대비 15.4%가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스포티지, 쏘렌토, 카니발 등 주력 RV 차종들이 선전하며 3만6802대가 팔린 전년대비 4.6%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쏘렌토가 7567대가 팔려 월간 최다 판매 모델에 등극했으며 카니발과 스포티지가 각각 5820대, 4754대 판매되는 등 RV 차종들이 전년대비 15.8% 증가한 총 1만8441대가 판매됐다.

이외 K5는 3858대가 판매돼 전년대비 40.1% 증가했으며 지난달 말 출시돼 270대가 판매된 신형 K7의 출고가 내달부터 본격화되면 승용차 전체 판매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1월 해외판매는 국내생산 분 7만3625대, 해외생산 분 10만1850대 등 총 17만5475대로 전년대비 18.8% 감소했다. 해외생산 분은 중국공장에서 K2, K3, 구형 K5(TF) 등 모델 노후화로 인한 판매 감소와 미국공장의 전년 대비 근무일수 감소로 인해 전년 대비 10.4% 감소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부터 신차효과가 본격화되는 신형 K5와 신형 스포티지의 판매 확대에 주력해 판매 회복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며 "특히 중국에서는 2월 출시를 앞 둔 신형 스포티지의 생산 및 판매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1.6 터보 모델을 추가하는 등 구매세 인하 연장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