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北 태권도시범단 방한 추진'에 "자제해야"

최종수정 2016.02.01 11:11 기사입력 2016.02.01 11:11

댓글쓰기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는 1일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이 상반기 방한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시간적으로 자제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간) 민간교류를 지속해 간다는 것은 틀림없는 기본입장이나 지금 현재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해 상당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민간교류의) 잠정적인 중단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ITF가 방한 의사를 밝힌 배후에 북한 당국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만약 그렇다면) 큰 잘못을 저질러 놓고 그것을 호도하려고 하는 움직임의 일환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앞서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ITF가 올해 상반기 중 방한해 태권도 시범을 보이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