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티몬 "설선물세트, 1만원 이하 상품 선호 강해져"

최종수정 2016.02.01 11:04 기사입력 2016.02.01 1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티켓몬스터가 운영하는 소셜커머스 티몬(www.tmon.co.kr)이 설을 앞두고 판매한 명절선물세트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1만원 이하의 상품 비중이 28%로 작년에 비해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만원 이하 판매비중은 64%를 차지해 저가 선물세트 선호가 더욱 강해졌다.

1일 티몬은 설 기획전 ‘설프라이즈’를 시작한 20일부터 10일간 팔린 설 선물세트 매출을 작년 설 기획전 시작 후 동일기간과 비교하여 분석했다.
가격대별로 살펴보면, 1만원 이하 선물세트 비중이 전체의 28%에 달해 작년의 15%보다 1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만원 사이의 상품 비중도 36%에 달해 2만원 이하 선물세트 판매 비중이 64%나 되었다. 작년의 52%보다 12%가 증가한 수치다

반면 4만원 이상의 선물세트 비중은 작년 20%에서 올해 13%로 7% 줄어들었다. 1월 들어 추웠던 날씨만큼이나 명절 주머니 사정도 얼어붙었음을 알 수 있다.


1만원 이하 판매가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선물세트는 샴푸, 바디워시, 치약 등으로 구성된 LG생활건강의 ‘LG1호’와 ‘LG3호’(6400원), 샴푸와 비누, 치약 등의 생활용품으로 구성된 아모레퍼시픽의 ‘아름1호’(6200원)였다.

4만원 이상 선물세트 중에서는 손세정제인 ‘데톨 선물세트 B호’ 5개 묶음과 애경의 ‘케라시스 퍼퓸 B호’ 4개 묶음이 가장 많이 판매됐다.
한편 설 선물세트 관련 매출은 전년보다 15% 늘었다.

송철욱 티켓몬스터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설 선물 매출은 늘어났지만 객단가가 낮은 상품으로만 구매가 몰려 넉넉한 인심을 주머니 사정이 받쳐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티몬에서 쿠폰할인을 통해 알뜰한 명절 선물 구입 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