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초에 실손보험료 올랐다…최대 44.8%까지 인상

최종수정 2016.02.01 09:26 기사입력 2016.02.01 09: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올해 초부터 실손보험료가 대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높은 손해율을 유지했던 실손보험료를 올해 보험료 책정 자율화가 이뤄지면서 상향 조정할 수 있게 된 것이다.

1일 손해보험협회 홈페이지의 업체별 보험료 인상률 공시에 따르면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KB손해보험 등 4대 보험사는 새해에 발생한 신규 계약분에 대한 실손 보험료를 18~27% 인상했다.
삼성화재는 평균 22.6%의 보험료를 올렸고 현대해상은 27.3%를 상향조정했다. 동부화재는 평균 24.8%, KB손보는 18.9% 보험료를 인상했다.

중소형 손보사들도 보험료를 올렸다. 가장 인상폭이 큰 곳은 흥국화재로 누적된 손해율 악화를 이유로 금융감독원의 사전 인가를 받아 44.8%를 인상했다. MG손보는 24.0%, 롯데손보는 22.7%, 메리츠화재는 평균 19.5%, 한화손보는 17.7%, 농협손보는 6.8%를 올렸다.

반면 AIG손보는 18.4%를 인하했다.
생명보험사들도 보험료 인상에 나섰다. 3대 생보사인 삼성생명은 22.7%, 교보생명 23.2%, 한화생명 22.9%로 모두 20%대로 보험료를 인상했다. 이 외에 동부생명 21.0%, 농협생명 20.7%, 알리안츠생명 19.0%, 신한생명 18.8%, 미래에셋생명 18.6%, 흥국생명 17.5%, DGB생명 16.9%, 동양생명 15.4% 순으로 보험료를 올렸다.

KB생명과 현대라이프생명은 보험료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처럼 보험사들이 보험료를 대폭 올린 것은 그동안 누적된 손해율 때문이다. 실손보험료 손해율은 2011년 122%, 2012년 126%, 2013년 131%, 2014년 138%로 증가세를 보였다.

또 금융당국이 올해부터 보험료를 보험사 자율에 맡기면서 인상폭이 커졌다. 당초 보험사들이 표준이율과 위험률 조정한도(±25%)를 바탕으로 보험료를 산정해야 하지만 보험 자율화 정책에 따라 올해부터 조정한도가 폐지됐다. 다만 실손의료보험에 한해 위험률 조정한도를 바로 폐지하지 않고 2017년까지 차등적으로 적용한다. 오는 4월부터는 이 제도가 본격 적용돼 다른 보험료도 인상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