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영한, 선두 "스피스, 8언더파 봤어?"

최종수정 2016.01.29 19:40 기사입력 2016.01.29 19:05

댓글쓰기

SMBC싱가포르오픈 둘째날 몰아치기 2타 차 선두, 안병훈 2위, 스피스 6위

안병훈이 SMBC싱가포르오픈 둘째날 9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민수용 포토

안병훈이 SMBC싱가포르오픈 둘째날 9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민수용 포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이글 1개와 버디 7개(보기 1개).

'일본의 신인왕' 송영한(25ㆍ신한금융그룹)의 첫 우승을 향한 몰아치기다. 29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골프장(파71ㆍ7398야드)에서 계속된 아시안(APGA)투어 겸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SMBC싱가포르오픈(총상금 100만 달러) 둘째날 8언더파를 작성해 선두(9언더파 133타)를 질주하고 있다. 안병훈(25ㆍCJ그룹)과 고바야시 신타로(일본)가 2타 차 공동 2위(7언더파)에 있다. 기상악화로 156명 가운데 81명이 2라운드를 마치지 못했다.

1~2번홀 연속버디로 시동을 건 뒤 4번홀(파5) 이글, 7~8번홀 연속버디 등 전반에만 무려 6타를 줄였다. 후반에는 10~11번홀 연속버디 이후 12번홀(파4)에서 유일한 보기를 적어냈지만 16번홀(파4) 버디로 만회했다. 2013년 한국프로골프투어(KGT)와 지난해 JGTO에서 신인왕을 차지했지만 아직 우승이 없다. "퍼팅(26개)이 최고였다"면서 "상승세를 몰아 첫 우승을 노려보겠다"고 했다.

안병훈은 7개 홀에서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1개를 묶어 3타를 줄여 순항 중이다. 4번홀(파5)에서 아이언으로 '2온'에 성공한 뒤 이글을 잡아낸 것이 압권이다.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는 반면 7개 홀에서 버디 1개와 보기 1개를 맞바꾸는데 그쳐 공동 6위(4언더파)로 미끄러졌다. 한국은 박상현(33)과 최진호(32)가 공동 11위(3언더파), 이수민(23ㆍCJ오셔핑)이 공동 21위(2언더파)에 포진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