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절 트렌드 바뀐다"…외식메뉴 즐기고, 제수음식은 간편하게

최종수정 2016.01.27 07:38 기사입력 2016.01.27 07:38

댓글쓰기

제수음식 2~3인분만 간편식으로 마련하고
식사는 피자, 회, 삼겹살 외식메뉴 즐기고
전통제사 준비하던 40~50대도 간편식行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피코크 잡채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피코크 잡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명절을 위한 음식마련 트렌드가 급격히 변하고 있다. 제수음식은 2~3인분만 간편하게 마련하고, 명절 기간 피자나 삼겹살 등 외식메뉴를 즐기는 추세가 뚜렷하다.
27일 이마트는 잡채, 동그랑땡, 모듬전 등 간편가정식 제수용 음식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작년 설에는 전년대비 95.5%, 작년 추석에는 39.6% 증가했다고 밝혔다.

반면 전통적인 제수음식 재료 매출은 점차 줄었다. 당면의 경우 지난해 설 매출이 전년 대비 15.6%, 추석에는 7.9% 감소했다. 같은 기간 두부는 7.2%, 11.6% 판매량이 줄었으며 도라지나 고사리 등 나물류도 각각 5%대 안팎의 감소세를 보였다. 전통적인 명절 문화에 익숙할 뿐 아니라 제수음식 준비를 주도하는 40~50대 연령층의 간편식 구매 비중도 지속적으로 늘고있다. 2014년 추석, 지난해 설과 추석 40대의 피코크 제수음식 구매 비중은 각각 35.2%, 35.5%, 37.5%로 꾸준히 증가했다. 50대의 구매비중 역시 같은 기간 25.8%, 26.4%, 26.8%로 점차 늘고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와 관련 "식구가 줄면서 명절 음식 뒷처리에 부담을 느끼거나, 바쁜 사회생활로 제수 음식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의 여유가 줄면서 간편하게 명절 차례를 준비하려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명절 제수 음식이 간소화되면서 명절에 가족들이 모여 함께 즐길 수 있는 삼겹살, 회, 피자 등의 외식 메뉴 매출은 늘었다. 연말을 기념해 홈파티를 많이 즐기는 12월 주말 평균 매출보다 오히려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설 기간 회 매출은 는 지난해 12월 주말보다 113% 높았으며, 삼겹살은 35.5%, 치킨은 2.3% 더 많이 팔렸다.

이마트는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28일부터 일주일간 제수용 간편가정식과 가족 대표 먹거리 상품의 행사를 강화해 진행한다. 피코크 시루 떡국떡(1kg)을 3150원, 피코크 모듬전(470g)은 8880원, 피코크 잡채(400g)는 4980원, 고기 동그랑땡(700g)은 6980원에 판매한다. 이를 포함, 38종류의 명절 제수용품 행사 상품을 삼성·신한·SC이마트카드로 1만5000원 이상 구매할 경우 2000원을 신세계상품권으로 돌려준다.

대표적인 가족 메뉴도 다양하게 준비했다. 국내산 순살족발(100g)을 1250원에 판매하고 러시아산 자숙대게(1마리)를 1만5800원에, 하림 홈메이드 치킨(1kg, 오리지날)을 5500원에 선보인다. 캘리포니아 레드썬 피자(1만2500원)와 G7 리저브와인(3종, 각 1만3900원)을 동시에 구매할 경우 3760원을 할인하는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