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걸그룹 육성 '프로듀스101' 한동철 국장 해명 “내정자? 있을 수 없어”

최종수정 2016.01.21 16:38 기사입력 2016.01.21 16:04

댓글쓰기

한동철 국장. 사진=스포츠투데이 DB

한동철 국장.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Mnet 한동철 국장이 '프로듀스101' 프로그램을 둘러싼 편견에 대해 해명했다.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Mnet '프로듀스 101' 제작발표회가 배우 장근석, 브아걸 제아, 가희, 치타, 안무가 배윤정, 보컬 트레이너 김성은, 한동철 국장과 '프로듀스 101' 연습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한동철 국장은 멤버가 내정됐다는 소문에 대해 "프로듀스 101은 Mnet에서 올해 선보이는 프로그램 중 가장 큰 프로젝트다. 스태프만 150명 정도 된다. 어떤 기획사와 짜고 친다든지 등의 편파적인 행동은 방송 환경상 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로듀스 101'은 국내 46개 기획사에서 모인 101명의 여자 연습생들이 참가한 초대형 프로젝트로 '제작하다'란 뜻의 영단어 '프로듀스'와 '101'을 결합해 아이돌의 입문반인 연습생 101명을 대상으로 유닛 걸그룹을 만들어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대중이 국민 프로듀서가 돼 데뷔 멤버들을 발탁하고 콘셉트와 데뷔곡, 그룹명 등을 직접 정하는 국민 걸그룹 육성 프로그램이다. 오는 2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며, 총 11부작으로 나갈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