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말 판사’ 여전…판사의 ‘태도 점수’는 100점 만점에 몇 점?

최종수정 2016.01.21 07:29 기사입력 2016.01.21 07:29

댓글쓰기

막말 판사 여전. 사진=연합뉴스tv 화면캡처.

막말 판사 여전. 사진=연합뉴스tv 화면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부 법관들의 부적절한 발언과 태도가 아직도 남아있다고 변호사들이 지적했다.

서울지방변호사회(이하 서울변회)가 20일 발표한 '2015년 법관평가' 결과에 따르면 이 단체 회원 1452명이 참여한 평가에서 법관 1782명의 평균 점수는 73.01점(100점 만점)으로 지난해의 73.2점보다 조금 떨어졌다.
95점 이상을 받아 우수법관으로 평가된 법관은 허익수(서울가정법원) 판사, 정형식(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여운국(서울고등법원) 판사, 임선지(광주지법 목포지원) 부장판사, 손주철(춘천지법 원주지원) 부장판사, 송미경(서울중앙지법) 판사, 김관용(서울고등법원) 판사, 임정택(서울중앙지법) 판사 등 8명이다. 이들의 평균 점수는 97.29점이다.

우수법관 중 변호사 7명이 100점을 줘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한 허익수 판사는 장시간 조정을 진행하면서도 당사자 얘기를 끝까지 들어주고 설득해 원만히 조정이 성립되도록 했다고 평가됐다.

반면 하위법관으로 선정된 18명의 평균 점수는 41.19점이다. 우수·하위법관 선정은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5명 이상의 회원이 평가한 법관 556명을 대상으로 했다.
서울변회는 이날 오전 법원행정처에 이 명단과 순위 등을 전달했다.

서울변회는 50점 미만 점수를 받은 하위법관의 비율이 2013년 10.58%에서 지난해 4.58%, 올해 3.24%로 점점 줄고 있어 변호사들의 법관 평가가 실질적으로 법정문화 개선에 긍정적인 작용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