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흥군, 2월 1일부터 쓰레기봉투 가격 현실화

최종수정 2016.01.20 14:44 기사입력 2016.01.20 14:44

댓글쓰기

장흥군이 2월 1일부터 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을 17년만에 인상한다.

장흥군이 2월 1일부터 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을 17년만에 인상한다.


"17년간 동결로 주민부담률 9%에 그쳐, 가격 현실화"
"10리터 기준 130원→240원으로 인상, 다른 지자체와 형평성도 고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장흥군이 2월 1일부터 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을 17년만에 인상한다고 밝혔다.

인상사유에 대해서는 쓰레기 처리비용이 전액 배출자 부담인 것에 반해, 지난 17년 동안 가격동결로 주민부담률이 9% 수준에 묶여 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부담률이 9%를 제외한 나머지 91%의 비용은 군 재정으로 충당해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일반 지역민에게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설명이다.

군은 일반·음식물 종량제봉투 10리터 기준 130원이던 기존 가격을 240으로 인상하고 다른 지자체와의 쓰레기봉투가격의 형평성도 맞춘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기존에 구입한 종량제 봉투는 계속 사용이 가능해 큰 혼란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깨끗한 환경과 자연이 우리 지역의 큰 자산인 만큼 군민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