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重, 베트남서 6700억 규모 화력발전소 수주

최종수정 2016.01.04 11:20 기사입력 2016.01.04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두산중공업(대표이사 부회장 박지원)은 베트남전력공사(EVN)가 발주한 6700억원 규모의 빈탄(Vinh Tan) 4 익스텐션(extension)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두산중공업이 2013년에 수주한 빈탄4 석탄화력 발전소와 같은 규모인 600MW급이다. 호치민에서 동쪽으로 약 230km 떨어진 빈투안(Binh Thuan) 지역에 건설되며 베트남 동부 지역의 전력난 해소에 기여하게 된다.

빈탄 4 익스텐션 화력발전소의 주기기와 보조기기 등 발전설비 전체를 설계부터 제작, 시공까지 일괄 수행하는 EPC 방식(Engineering, Procurement & Construction)으로 공사가 진행되며, 오는 2019년 8월까지 완공될 예정이다.

김헌탁 두산중공업 EPC BG장은 "2010년 1조4000억원 규모의 몽중(Mong Duong)2 화력발전소를 시작으로 최근 5년간 베트남에서 약 7조원 규모의 수주를 달성했다"며 "2020년까지 약 30GW 규모로 예상되는 베트남 발전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수주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