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중기청 기업서비스 연구개발 2년연속 멘토

최종수정 2015.12.30 09:12 기사입력 2015.12.30 0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KT 는 2014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중소기업청에서 시행하는 ‘2015년 기업서비스 연구개발사업’ 멘토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KT는 30일 서울 밀레니엄힐튼 호텔에서 ‘비즈니스사업화 킥-오프 워크숍’을 시작으로 약 3개월에 걸쳐 국내 정상급 전문 멘토들의 맞춤형 기술·경영 컨설팅을 총 30개의 우수 벤처기업에 제공할 계획이다.
주요 멘토링 분야는 비즈니스 사업화 진단, 모바일 앱 기획 및 개발, H/W 제품 개발, 사후 지원 등 4개 분야이며, 참여 기업들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모바일 테스트베드, IoT 연구소, 3D 프린팅실 등의 인프라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중소기업들은 뛰어난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어도 사업화 프로세스와 노하우가 부족해 사업화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이를 위해 2010년부터 KT에서 스타트업 양성 및 사업화를 전담한 전문인력들이 업체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해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과 창조경제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한다.

KT 창조경제추진단장 김영명 상무는 “이번 사업을 통해 모바일 서비스 분야의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의 사업화 시행착오를 줄이고, KT와의 협력으로 한국형 창조경제 모델인 ‘K-Champ’의 성공사례로 발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 이라고 밝혔다.
한편 KT는 지난해 28개 기업에 멘토링 프로그램을 제공해 모바일 기반 서비스 기술 및 사업화 및 마케팅 영역에서 수준 높은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했다.

특히 글로벌 맞춤형 지도 전문업체 다비오는 ‘OSM(Open Street Map, 오픈소스 방식으로 전 세계 지도를 만드는 프로젝트)을 활용한 맞춤형 글로벌 지도 오픈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 기술 개발’로 멘토링에 참여해 국내 대표 VC로부터 10억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으며 현재 중국, 미국 특허출원 및 중국어 버전 지도서비스 오픈을 계획 중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