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LGU, SKT-CJ헬로 인수 토론회 불참 '신경전 지속'

최종수정 2016.01.14 08:16 기사입력 2015.12.29 10: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KT 와 LG유플러스가 당초 참석하기로 했던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와 관련된 학회 심포지엄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KT와 LG유플러스는 해당 심포지엄의 편향성을 문제 삼았다.

SK텔레콤도 지난달 언론 관련 학회의 CJ헬로비전 인수 관련 일부 포럼에 편향성을 이유로 불참한 적이 있어 관련 포럼이나 토론회를 두고 양측의 신경전이 지속되고 있다.
29일 KT와 LG유플러스는 공동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오전 10시에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한국미디어경영학회 주최로 진행되는 ‘방송통신산업 현안과 해결방향 모색’ 심포지엄 참석 요청을 받았으나 발제문의 편향성으로 인해 불참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KT와 LG유플러스 양사는 심포지엄에서 다룬 몇가지 내용을 문제삼았다. 특히 발제 내용 중에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합병에 대해 적시에 승인하고 발생되는 문제점은 인수합병 조건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 SK텔레콤의 주장 및 요구를 그대로 대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인수기업 투자로 케이블망이 기가급으로 업그레이드된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CJ헬로비전이 이미 2017년까지 기가인터넷 커버리지 90% 확대 계획을 밝혔기 때문에 이는 SKT의 주장을 그대로 옮겨온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유료방송시장에서 1위와 2위 사업자간 격차가 확대되는 등 케이블 업계가 지속 쇠퇴하고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케이블 업계의 쇠퇴 원인은 SKT가 이동전화 지배력으로 방송상품을 결합, 초저가로 판매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넷플릭스의 한국진출 우려와 발제에 쓰인 미국 사례 등이 사실과 어긋나는 등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KT와 LG유플러스가 올해 4~5차례 개최된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와 관련한 토론회에 편향성을 이유로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SK텔레콤은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법과시장경제센터나 정의당이 개최한 인수관련 토론회에 편향성을 이유로 불참한 바 있다. 당시 SK텔레콤은 경쟁사들이 후원하거나 한쪽 입장만 반영된 토론회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에 참여한 김성철 고려대 교수는 이번 인수합병이 위기의 케이블 TV방송업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경쟁제한성 발생과 방송 공공성 훼손 등 관련 업계의 우려를 반영해 정부가 합리적 인수합병의 조건을 제시하면서 유료방송산업 도약을 위한 건전한 투자를 유도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