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구 온난화 주범=CO2’, CO2 감축기술 국내 특허출원 급증

최종수정 2018.08.15 06:20 기사입력 2015.12.02 13: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녹색환경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는 현 시점. 지구 온난화의 가속화 전망에 따른 기후변화 대응이 국제사회의 이슈로 부각, 온난화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 발생량 감축이 요구되고 있다. 이와 맞물려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된 이산화탄소 감축기술 특허가 눈에 띄게 증가하는 양상을 보인다.

2일 특허청에 따르면 2005년~2014년 사이 이산화탄소의 감축 기술 특허출원은 총 926건으로 집계된다. 연도별 특허출원 현황에선 2005년 15건, 2010년 107건, 2014년 160건 등으로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이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겨울철 슈퍼 엘리뇨 현상으로 기존의 패턴을 벗어난 이상기후가 나타남에 따라 이를 해소하는 차원의 기술개발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음을 방증한다.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대표 기술로는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 기술(Carbon Capture & Storage)과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Carbon Capture & Utilization)로 집약된다.

전자는 화력발전소 등지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 회수와 동시에 이송한 후 지층에 저장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후자는 포집된 이산화탄소로부터 부가가치가 높은 화학제품 또는 연료를 직접 생산하는 기술로 알려졌다.
또 최근 5년(2010년~2014년)간 출원된 관련 기술 대부분은 포집 및 저장에 집중(741건 중 584건·79%)되고 전환 기술은 다소간 저조했던 특징을 보인다.

하지만 연도별 증감 추이에선 포집 및 저장 기술은 감소(2010년 89%→2014년 71%)한 반면 전환기술은 증가(2010년 11%→2014년 29%)하는 양상의 보이며 대비를 이뤘다.

출원인 기준으로는 내국인(전체의 85%)의 특허출원이 외국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특히 내국인 출원 총 632건 중 342건(54%)은 대학과 공공연에서 출원된 특허로 이들 기관이 국내 이산화탄소 감축기술 연구를 주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달리 기업 특허출원 현황은 2011년 53.9%에서 2014년 27.4%로 비율이 낮아져 이산화탄소 감축 기술에 대한 기업 참여도가 저조해지는 실정이다.

김기룡 특허청 금속심사팀장은 “이산화탄소 감축 기술과 관련한 국내 연구진들의 활발한 특허 출원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혁신기술을 확보하는데 공헌할 것”이라며 “이산화탄소 감축과 미래시장 선점을 동시에 추구하기 위해선 기업의 전략적인 기술개발과 원천기술 확보가 필요하다”고 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