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베니스영화제 열린다…개막작 '에베레스트'

최종수정 2015.09.02 20:38 기사입력 2015.09.02 20:38

댓글쓰기

한국 영화 경쟁부문 진출 無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베니스국제영화제 2일(현지시각) 개막한다. 하지만 이 영화제 경쟁부문에서 3년째 한국영화 진출 소식은 없다.

제 72회를 맞는 베니스영화제는 2일부터 10일까지 이탈리아 베니스 리도섬 일대에서 열린다. 이 영화제는 칸, 베를린과 함께 3대 국제영화제로 꼽히는 대형 행사로, 지난 1932년 베니스비엔날레의 일부분으로 시작됐다.
개막작은 발타자르 코루마쿠르 감독의 '에베레스트'이며, 폐막작으로는 관호 감독의 중국 액션 코미디 영화 '노포아'가 선정돼 상영된다. 공식 경쟁부문에는 모두 21편이 후보로 올랐다. 새로운 경향의 영화를 소개하는 오리종티 부문에는 34편이, 비경쟁부문에는 19편이 선정됐으며 '베니스클래식' 부문에는 31편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올해 베니스국제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은 지난 2013년 영화 '그래비티'를 연출했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맡았다.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는 쿠아론 감독을 포함해 총 9명이 위촉됐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