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특수강간범' 김선용, 성폭행 피해여성이 설득해 자수 "속죄 의미"

최종수정 2015.08.11 14:30 기사입력 2015.08.11 14: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공주 치료감호소에서 치료를 받다 도주한 특수강간범 김선용(33)이 피해여성의 권유로 자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선용을 붙잡아 수사 중인 대전둔산경찰서는 11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김선용이 10일 오전 9시30분께 대전 대덕구 한 상점에 들어가 영업을 준비하던 20대 여성 업주를 망치로 협박, 상점 창고에서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선용은 피해여성에게 도피자금으로 쓸 돈 150만원을 준비하라고 했으나 미수에 그쳤고, 피해자의 스마트폰 검색을 통해 자신의 수배사실을 인지했다. 또 성폭행을 저지르고 자수하기 전까지 9시간여를 피해 여성과 함께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피해 여성이 김선용에게 적극적으로 자수를 권했고, 김선용은 피해 여성에게 속죄하는 의미에서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여성은 경찰서까지 김선용과 동행했으나 심적으로 크게 충격을 받은 터라 구체적인 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9일 오후 2시17분께 대전 서구 한 병원에서 이명 증상으로 입원치료를 받던 김선용은 치료감호소 직원들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병원을 빠져나갔다.

당시 치료감호소 직원들은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김선용의 말에 발목 수갑을 풀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13분 뒤 1㎞가량 떨어진 아파트에서 평상복으로 갈아입고 종적을 감췄고, 이후 4시간 뒤인 오후 6시19분께 중구 대흥동 일원을 지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되기도 했다. 김선용은 서구 중구 대덕구 등 일원 약 30㎞ 거리를 도보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