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미국인 71%, 스마트폰과 함께 잠든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미국인 71%가 스마트폰과 함께 잠든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현지시간) 미국 표춘지는 뱅크 오브 아메리카의 최신 모바일 소비자 조사 결과를 인용해 미국인 71%가 스마트폰들을 침대나 침실용 탁자 위에 놓은 채로 잠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3%는 스마트폰들을 손에 쥐고 잠에 들기도 했다.
아침에 일나면 제일 먼저 하는 생각도 스마트폰이었다. 응답자 중 35%는 눈을 떠서 가장 먼저 스마트폰부터 생각을 한다고 답했다. 일어나자마자 부모나 배우자, 애인, 동료 등 주변 사람들을 생각하는 사람은 10%에 불과했다.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고, 정보통신(IT)과 융합된 다양한 서비스들이 지속적으로 등장하면서 스마트폰에 의존하는 현상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미국인들 중 57%는 일과 중 한 시간에 적어도 한 번 이상 스마트폰들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특히 뉴욕과 캘리포니아에서는 이같은 사람들이 각각 96%와 88%로로 급상승했다고 이 보고서는 전했다.

스마트폰으로 은행업무를 해결하는 수치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주 은행업무를 위해 애플리케이션(앱) 혹은 웹 브라우저를 사용했다. 주로 은행의 알림, 경고, 잔고 확인, 모바일 수표 예금 등을 위해 엡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뱅크 오브 아메리카가 미국 전역에 걸쳐 스마트폰을 소유하고 스마트폰으로 은행업무를 보는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뉴욕과 캘리포니아와 덴버 같은 주요 시장들에서 300명을 추가로 조사했다.

하지만 이같은 습관이 건강을 헤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앞서 미국 브링엄여성병원 연구팀이 발표한 연구 결과를 보면 발광다이오드(LED) 화면에서 뿜어져 나오는 빛은 생체리듬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12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 5일은 잠들기 전 한 시간 씩 아이패드로 e북을 읽게 하고, 그 다음 5일 간은 종이책을 1시간 씩 읽고 잠을 자게 한 뒤 몸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자기 전 아이패드로 책을 읽은 사람이 종이 책을 읽은 사람보다 저녁 8~10시 멜라토닌 분비가 혈액 1ml 당 20~30pg(피코그램·피코는 10-12) 정도 줄어드는 사실을 확인했다. 멜라토닌은 수면을 유도하는 호르몬으로, 저녁에 분비량이 점차 증가한다.

실제로 아이패드로 책을 읽은 사람들은 침대에 누워서도 ‘졸립다’고 잘 느끼지 못했고, 잠이 드는데도 시간이 오래 걸렸다. 또 깊은 잠으로 알려진 REM 수면에 드는 시간도 줄어들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