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자동차 SM5, QM5, QM3 디젤 차량 사용연료 표시 강화

최종수정 2015.04.27 07:40 기사입력 2015.04.27 07:40

댓글쓰기

주유 캡에 사용연료 표시 스티커 부착하기로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자사에서 제작ㆍ판매 중인 SM5, QM5, QM3 디젤 차량에 휘발유가 주입되는 혼유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표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27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르노삼성자동차가 제작한 디젤 차량의 주유 캡에 사용연료가 표시되어 있지 않아 혼유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다는 정보가 접수돼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차량의 연료 주입구 도어 안쪽에는 디젤 연료 사용 표시가 있었지만 주유 캡에는 사용 유종에 대한 표시가 없었다.

한국소비자원은 “휘발유 차량의 연료 주입구에는 디젤 연료 주유기가 들어가지 않는 반면, 디젤 차량에는 휘발유 주유기가 쉽게 들어가 혼유 사고의 발생 개연성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혼유 사고 관련 상담은 125건(2014년 1~11월)에 이른다.
특히 최근에 동일한 차종의 디젤차와 가솔린차가 같이 출시되고 있어 혼유 사고 예방을 위해 사용연료에 대한 명확한 표시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르노삼성자동차에 혼유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주유 캡에 디젤 연료 표시를 강화해줄 것을 권고했고 르노삼성자동차는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SM5, QM5, QM3 디젤 차량에 대해 주유 캡에 사용연료 표시 스티커를 부착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해당 차량을 소유한 소비자들에게 르노삼성자동차 엔젤센터(080-300-3000)로 연락해 조치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