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복·사랑 이뤄지는 변산반도 해넘이·해맞이 행사 31일 개최

최종수정 2014.12.27 16:36 기사입력 2014.12.27 16:36

댓글쓰기

채석강 일몰

채석강 일몰


‘해넘이에 상처·아픔 묻고, 해맞이에 희망·행복 품고’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 ]다사다난했던 2014년 갑오년이 저물고 있다. 올해만큼 사건사고가 많았던 해도 없었던 것 같다.
한 해를 마감하며 지난 시간을 뒤돌아보고 새로운 해를 맞아 희망찬 꿈을 그려 보는 시간으로 해넘이·해맞이 축제만한 것이 있을까 싶다.

매일 같이 뜨고 지는 해이지만 해넘이 해는 그동안 응어리진 상처, 아픔 등을 묵은해에 실어 날려 버리는 해이고, 희망찬 기운을 품고 하늘로 치솟아 오르는 해맞이 해는 새로운 꿈을 그려 보는 해이다.

서해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넘이를 볼 수 있는 변산반도 부안에서 지는 해를 바라보며 묵은 짐을 털고 2015년 을미년 새로운 희망을 꿈꿔 보는 것은 어떨까 싶다.
제3회 변산반도 해넘이·해맞이 행사가 오는 31일과 내년 1월1일 변산반도와 부안군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변산지역발전협의회(회장 장영순)가 주관하는 해넘이 행사는 변산해수욕장 내 노을광장 등에서 진행된다.

31일 오후 2시부터 갯벌조개잡이체험, 모래성 쌓기대회, 설(雪) 숭어잡기, 3색 체험 나만의 소금 만들기, 재미로 보는 신년 운세 등 다양한 체험과 전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식전행사인 풍물놀이를 시작으로 설장고 공연, 부안의 노래, 부안의 시낭송, 어린이 해넘이 울림, 초대공연(강수빈, 이지라디오), 소원풍등 날리기, 달집태우기, 다함께 강강술래 등 본행사가 펼쳐진다.

새해 첫날에는 부안읍 썬키스로드에서 부안서림신문(대표 이석기) 주최로 제10회 부안군민 해맞이축제가 열린다.

소원풍선 날리기를 시작으로 2015m 행운길 걷기, 복권추첨, 떡국·군밤 등 먹거리 나눔행사 등이 개최된다.

석불산과 월명암, 계화산 봉수대 등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이뤄진다.

군 관계자는 “변산반도 부안에서 해넘이를 보면서 붕장어에 뽕주를 한잔 곁들인다면 더할 나위 없다”며 “하루 숙박을 하고 외변산을 끼고 해안도로를 타고 내소사에 한번 들러 보길 권한다. 하얀 눈으로 덮인 내소사의 전나무길과 대웅전은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하다”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